구름 속에서 나는 기이한 소리를 들어보자 > 묵상

본문 바로가기

묵상

구름 속에서 나는 기이한 소리를 들어보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겸 댓글 0건 조회 755회 작성일 20-03-21 17:35

본문

묵상: 

제자중에 일부만 데리고 가신 이유가 있을 것이다. 높은 산에서 그들이 목격한 놀라운 광경은 두려움 속에 경외심을 갖게 했을 것이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놀라운 비밀을 초자연적인 메시지로 들으니 나중에 예수님 부활 승천후 복음을 증거하는데 더 큰 확신을 심어주었을 것이다. 선택된 제자들은 그 당시 예수님의 말씀을 다 이해하지 못했다. 그저 당황스러워 어리버리하게 있었을 터인데, 나중에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을 경험하고 나서야 모든 고리가 풀렸을 것이다. 예수님은 이미 오셨는데, 메시야가 와야 한다고 여전히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미 왔다고 말씀하셔도 아무도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았듯이 지금도 하나님은 우리에게 너무 분명한 메시지를 주고 계신데, 우리는 듣지 못하였다고 그럴리 없다고 발뺌을 하고 있다. 구름속에서 난 소리를 기억하자. 하나님의 아드님이 이땅에 오셔서 하신 일을 기억하자. 33년의 짧은 삶이 전 인류를 구원할 유일한 길이었음을 2000년 동안 온 세상에 증거하고 계신 하나님의 역사를 기억하자. 혹자는 기독교 신앙은 그저 삶의 액서사리이며 사교모임에 불과하다고 여기곤 한다. 하나님이 어디 계시냐고 한다. 마음이 편해지기 위해 종교를 갖는 것이지 이런 초자연적 하나님의 기사 이적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믿는다. 그렇게 많은 기독교인이 있어도 세상이 변화하지 않는 것은 껍데기뿐인 신자들이 다수 존재하기 때문이 아닐까? 

 

적용: 

구름 속에서 나는 그 소리를 분명하게 듣게 하소서. 하나님과 대화하며 친밀하게 기도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특혜이다. 그러나 그런 하나님을 찾지 않고 기도하지 않으니 하나님은 저 멀리 하늘에나 계신분이 되었고,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존재로만 여기기도 한다. 그분의 음성을 듣고 대답하고 교감을 이루는 일이 가능하다. 한번 깊이 있는 기도와 묵상을 통해 시도해보자. 

지금도 말씀하시고 세상의 다스리시며 모든 일들을 그분의 섭리아래 두시는 하나님께서 왜 이런 어려운 사태를 주셨는지 기도하자. 고통속에서 아우성치는 전 세계 사람들을 여전히 사랑하고 계실텐데, 11,311명이 넘게 세상을 떠나게 하면서까지 주시려는 강력한 메시지를 들어보자. 사랑의 하나님께서는 악을 행하시는 분이 아니다. 우리에게 닥친 재앙은 우리 스스로 만들어 낸 작품임을 잊지 말자. 

지금 어려움 속에서 힘들어 하고 있을 이웃들을 기억하자. 전화하고 안부를 묻고 물질로 도울 일이 있는지 찾아보자. 작은 정성이 마음 문을 열게할 것이며, 두려움과 경외함으로 주님께 돌아올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 지금 죽어도 여한이 없는 것은 구원에 대한 확신 때문이다. 이미 생명있는 자는 사망에 이를 자에 대한 헌신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하나님은 사랑이시라!